comment 1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이 책은 일단 표지가 너무 이뻐… 밑의 사진은 책 자체의 표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표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뒷표지

이 사진은 책의 주인공인 알란이 돌아다닌 곳을 나타내는 지도. 거의 세계일주 수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지도

사실 이 책을 정글만리 보다 더 일찍 읽었던 책인데 미루고 미루다 이제서야 독후감(?)을 기록하게 되었다. 다음부터는 이런일이 없어야지!! don’t be lazy…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정말 읽으면서 혀를 내둘르게 되는 책이었다. 스웨덴 작가 요나스 요나슨은 처녀작이라고 하는데 엄청난 짜임새 있는 이야기의 전개, 캐릭터의 참신함과 개성, 그리고 무엇보다도 방대한 역사적 사실을 이야기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있었다.

이야기는 이제 100세가 된 ‘알란’이라는 할아버지가 100세 생일이 되던 날 머무르고 있던 요양원을 창문밖으로 탈출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탈출하고 버스? 정류장에서 갱단의 일원(앞으로 ‘조폭’이라 하자)이 엄청나게 많은 돈이 든 트렁크가방을 앨런에게 잠시 맡기고 화장실을 가게 되는데 앨런은 버스가 오자 그 조폭을 기다리지 않고 그냥 버스에 올라탄다. 어차피 죽을 날도 얼마 안남았고 기다릴 이유도 없으니까(?)

소설은 알란의 100세 좌충우돌기와 젊었을때의 좌충우돌기를 넘나들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과거의 알란은 10대에 폭탄 제조 숙련공이 되어 폭탄 제조에는 따를자가 없는 전문가였으며 이로 인해 과거 우리 역사를 움직였던 역사적 인물들과 마주치게 되고 그때 그때의 에피소드가 아주 재미있게 소설속에 녹아있다. 예를들면 스탈린이 죽었는데 그 당시 꼬마였던 김정일이 그 사실을 알고 대성통곡을 한다든가 스페인 내전 당시 프랑코 장군이 목숨을 잃을뻔했을때 프랑코 장군을 구해내 프랑코 장군의 막역한 친구가 되는등 역사의 굵직한 사건들이 소설속의 알란의 행동 하나로 인해 일어나게 된다. 조금 어처구니 없고 작가가 능청스러워 보이기도 하지만 이런게 소설 읽는 맛 아닐까?

알란이 창문 넘어 도망친 이후의 100세 이후의 이야기에서는 트렁크 가방을 들고 있던 갱을 살해하게 되기도 하고, 또 갱의 두목과 친구가 되고, 또 그 살인사건을 조사하던 수사반장과 함께 돈을 가지고 나누는 등 정말 말도 안되는 이야기(하지만 소설을 읽다보면 말이 된다)가 진행된다. 그런데 알란이 젊었을때 겪었던 파란만장한 사건들과 대비해보면 이런 사건 사고들은 새발의 피같은 사건이고 유쾌하게 까지 느껴진다. (응? 살인이 유쾌하게 느껴지면 안되는데;;)

단순히 소설의 스토리만 본다면 재밌게 읽을 수 있는 가벼운 책이겠지만 알란이 만난 인물들(해리 트루먼, 마오쩌둥, 스탈린, 프랑코장군, 김정일, 처칠 등)과 역사적 사건들을 다시한번 곱씹어 보면 결코 가볍지 않은 소설일 것이다. 작가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이런 의도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소설을 읽고나서 소설속에 나왔던 역사적 사건들을 한번 되집어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마침 책을 다읽으니 책 마지막에 알란의 행적이 정리되어 있어 이 페이지를 사진으로 남겨두었다.

창문밖으로도망친100세노인_요약_1 창문밖으로도망친100세노인_요약_2

마지막으로…알란 할아버지. 멋져요.

1 Comment so far

  1. Pingback: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 - 빽범의 짧은 생각들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