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of “December 2014

comment 0

아마존, 세상의 모든것을 팝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해서 드는 생각은 제프 베조스라는 아마존이라는 엄청난 기업의 CEO 는 엄청난 고집쟁이에다가 괴팍하고 직원들을 막대한지만 신념이 있고 자신이 무엇을 하는지 명확히 알고 있으며 어떤 일이 옳은 것인지 판단할 줄 알며 그 일을 확실히 드라이브 할 줄 안다는 것이다. 그는 회사가 위기에 쳐해도, 그래서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고 주가가 바닥쳐도 두려워하지 않고 흔들리지 않는다. 그가 생각하는 아마존은 흔들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나라면 흔들리지 않을까? 베조스는 좋은 CEO 인가? 아니다. 하지만 뛰어난 CEO 이다.

마음에 드는 내용들

  • 베조스는 그 단순한 계산을 거들떠보려고 하지 않았다. 그는 고객이 전화한다는 것 자체가 시스템에 결점이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고객으로부터 전화가 오는 것을 싫어했다. 또한 고객들이 사이트에 있는 도움말이나 도움 도구를 이용해 스스로 문젤를 해결할수 있어야 한다고 믿었다. 그래도 고객으로부터 전화가 오면, 베조스는 즉각적으로 대답해주고 문제을 해결해주길 원했다. p144
  • “당신이 무능하면 제프는 당신을 잘근잘근 씹어서 뱉을 꺼에요. 하지만 당신이 유능하다면 당신의 등에 올라타서 쓰러질때까지 마구 부려먹을꺼에요” p166
  • 어설라 워너(베조스의 고등학교때 여자친구)는 이렇게 말한다. “그가 자신의 미래를 상상할때는 언제나 부자가 되는 이야기가 나왔어요. 그러지 않고는 그가 원하는 바를 이룰 수가 없으니까요.” 그가 원하는 정확히 무엇이었을까? 워너는 1990년대에 그 인터넷 거물에 재해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그가 그렇게 많은 돈을 버는 이유는 우주로 가기 위해서에요” p192
  • “한걸음씩 맹렬하게” 라는 라틴어문구 그라다팀 페시테르 Gradatim Ferociter”라는 모토를 새웠다. 이 문구는 아마존의 기업철학도 정확하게 포착했다. 불가능해보이는 목표를 향해 꾸준하게 나아가면 결국에는 승리할 것이다. 후퇴는 일시적이며, 반대자는 무시하는게 상책이다. p200
  • 적합성 함수 : 모호하지 않게 실적을 측정하는 일차방정식. 베조스는 각 공식을 승인하고 시간이 흐름에 따라 결과를 추적하기를 원했다. 그것이 바로 팀의 변화를 끌어내는 그의 방법이었다.(하지만 직원들의 불만도 많았다)
  • 베조스는 새로운 사규에 세부사항을 채워넣기 시작했다. 새로운 기능이나 제품을 제안할 때는 모의언론보도 자료형식으로 서술을 써야한다고 선언했다. 직원들이 제품설명을 가장 본질적인 순수한 형태로 승화시키고 소비자가 볼수 있는 광고 문구에서 시작해 역순으로 작업하는 것이 목표 였다. 베조스는 어떤 기능이나 제품에 관해 정확히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고 또한 고객이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르고는 제품에 대한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p220
  • 베조스는 ‘스티브잡스의 실수’를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스티브 잡스가 가장 수익성이 높아지는 선에서 아이폰의 가격을 책정해버렸기 때문에 스마트폰 시장이 피튀기는 각축장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독특한 사업 철학을 반영하는 말이었다. 베조스는 마진이 높으면 경쟁자들이 연구 개발에 더 많이 투자하고 경쟁자들을 더 많이 끓어당기지만 마진이 낮으면 고객을 더 많이끌어당기는 한편 경쟁을 방어하기도 쉬워진다고 생각했다. p275
  •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는 내가 결정할걸세. 이건 내가 알아내겠네. 이건 자네가 이해할만한 사업 모델이 아니네. 자네는 디자이너아야. 그러니 이것을 디자인하게. 사업모델은 내가 생각할테니.” p296
  • “우리는 커다란 한 가지 강점이 없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작은 강점을 끈으로 묶어놓아야 해요.” p417
  • 킨들을 만들면서 출판사에 대해 아마존은 매우 공격적이었고 무자비했으며 고통을 안겨주었다. 뿐만 라니라 자사 직원들도 이로 인해 가치관과 맞지 않아 퇴사를 하는 직원도 있었다. 하지만 베조스는 세상의 모든 책을 디지털하겠다는 비전 아래 끝까지 밀어붙였으며 결국은 성공시켰다. ‘혁신기업의 딜레마’처럼 회사와 업계에 큰 고통을 준다. 위대한 혁신은 주변의 많은 것들에 영향을 주거나 피해를 준다.
  • “제프는 제가 모시던 어떤 상사보다 뛰어난 점이 두어 가지 있습니다. 그것은 진실을 포용할 줄 안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이 진실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의사 결정을 하는 ㄴ순간 최고의 진실을 크게 고려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 번째로 그는 관습적인 사고에 얽매이지 않는 사람입니다. 놀라운 것은 그가 물리적 법칙에만 따른다는 것입니다. 그 벅칙들이야 그도 바꿀 수 없죠. 하지만 나머지 것들에서는 모든 것이 협상 대상이었습니다.” -오랫동안 아마존의 CIO(Chief Information Officer) 로 일했던 Rick Dalzell.
  • 신세계로 나아가는 선교사들은 올바른 목표를 가지고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반면 신세계로 나아가는 용병들은 돈과 권력을 위해 일을 하며 앞을 가로막는 자들을 가차없이 처치한다. 적어도 베조스에게는 아마존이 어디에 속하느냐에 있어 한 치의 의심도 없었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저는 언제나 용병이 아닌 선교사를 선택할 것입니다. 아이러니한 점은 결국에 돈을 더 많이 벌게 되는 쪽은 선교사더군요.”

제프 베조스가 읽은 책들

Jeff Bezos

Jeff Bezos

아래 목록은 베조스가 읽은 책들이라고 해서 책의 뒷편에 리스트업 되어있던 책들이다. 아래 책들을 다 읽을 수는 없겠지만 워낙 유명한 ‘성공하는 기업의 8가지 습관’과 이 책에서 자주 언급된 ‘혁신 기업의 딜레마’는 꼭 읽어봐야겠다.

  • 남아 있는 나날, 가즈오 이시구로, 민음사
  • 샘 월튼 불황없는 소비를 창출하라, 샘 월튼・존 휴이, 21세기북스
  • 회장님의 메모, 앨런 C.그린버그, 이콘
  • 맨먼스 미신, 프레더릭 브룩스, 케이앤피IT
  • 성공하는 기업의 8가지 습관, 짐 콜린스・제리 포라스, 김영사
  •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짐 콜린스, 김영사
  • 창조 : 생명과 그것을 만드는 방법 Creation: Life and How to Make it, 스티브 그랜드, 국내 미출간
  • 혁신 기업의 딜레마 : 미래를 준비하는 기업들의 파괴적 혁신 전략, 클레이튼 M. 크리스텐슨, 세종서적
  • 더 골 The Goal, 엘리 골드랫 프 콕스, 동양문고
  • 린 싱킹 : 낭비 없는 기업을 만드는 최고의 솔루션, 제임스 워맥・대니얼 존스, 바다출판사
  • 데이터 위주 마케팅 : 마케팅에서의 15가지 정량화 방법 Data-Driven Marketing : The 15 Metrics Everyone in Marketing Should Know, 마크 제프리, 국내 미출관
  • 블랙 스완 : 0.1%의 가능성이 모든 것을 바꾼다,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동녘사이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