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0

제주도에 살면서 달라진 점

제주도 생활을 한지도 1년이 넘었다.
이사를 해서 본격적으로 살기 시작한건 7개월이지만 그 전에 출장으로 살았던 것을 합치면 대략 1년 2~3개월 정도가 된다.
사람은 환경에 적응하는 동물이랬던가. 환경이 달라지니 꽤 많은 것이 나도 모르게 바뀌었다.

첫째, 옷을 안산다.

서울에 있을때는 그래도 한달에 한두벌 정도는 옷을 샀던 것 같은데, 제주도에 오고 나서는 옷에 관심이 없어졌다. 회사, 집, 회사, 집. 이걸 회사 셔틀만 타고 이동을 하니 만날 사람도 딱히 없어서 옷을 사는게 아깝게 느껴진다.
제주도 와서 근 1년 넘게 있는 동안 싼거로 옷 세벌 정도 산 것 같다.

둘째, 카페를 많이 간다.

제주에는 카페가 정말 많다. 서울보다 더 많은 것 같다. 내가 사는 동네만 해도 한집 건너 하나 있는 것 같기도…
카페를 많이 가는 이유는 두가지이다. 출퇴근 시간이 줄고 제주에 친구들이 없다보니ㅜㅜ 여유시간이 많아졌고, 집보다 카페가 컴퓨터나 책을 볼때 집중이 잘 된다. 적당히 시끄러운게 더 집중이 잘 되는 것 같다. 엄청 시끄러운건 최악이다-_-

설레는 것이 줄어들었다.

회사를 입사하고 나서 출장으로 제주를 수십번 왔다갔다 하니(비행기를 2년동안 50번은 탔다.) 비행기 타는 것이 설레지 않는다.
차타고 오래 걸려야 30분이면 바다를 볼 수 있으니 바다에 가는 것이 이제 설레지 않는다. 그래도 바다는 언제 봐도 좋다.

설레는 것이 늘었다.

서울가서 지하철 탈 때 설렌다. 왜?-_-;;

여유시간이 많아졌다.

출퇴근 시간이 줄어들고, 친구들을 만나는 시간이 줄어들고, 형과 같이 살다가 혼자 살니 혼자있는 시간이 많아져서 내 개인시간을 많이 가질 수 있어서 좋다. 하지만 친구들은 보고싶다.

돈 쓸일이 별로 없다.

출퇴근 교통비 안들고, 아침저녁식사 회사에서 제공되고, 점심식사도 2000원 이다. 술을 마셔도 거의 회식때만 마시니 술값도 안쓴다.
주거비도 회사에서 지원해주니 월세를 내지 않는다. 이게 정말 크다.
주말에 카페갈때나 마트에서 장보거나, 식당에서 밥먹을때 외에는 돈쓸일이 없다. 위에서 말한것 처럼 옷도 잘 안사고 쇼핑도 안한다.
근데 이상하게…늘 돈은 없다…-_-; (친구들 만나서 서울 한번 왔다가면 20만원은 기본…)

제주가 좋지만 제주가 싫다. 젊은 사람이 바다 건너와서 혼자 살기에는 외로운 섬이다.
집이 두개 있어서 서울에서 한달, 제주에서 한달, 이렇게 번갈아 가면서 살 수는 없는 것일까…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