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 0

좋은 습관을 만든 다는 것

Good Habits Bad Habits

좋은 습관을 만든다는 것은 참 어렵다. 그래서인지 ‘습관의 힘’ 이라는 책이 한때 엄청난 베스트셀러로 돌풍을 일으키던 적이 있었다. 나도 좋은 습관을 만들고 싶어서 책을 읽고 블로그에도 책(습관의 힘) 내용을 정리한 적이 있었다.

반면 나쁜 습관을 만드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운 것 같다. 담배를 핀다던지, 손톱을 물어뜯는 다던지, 이런 습관들은 별로 힘들이지 않고 무의식 중에 한고 만다.

나는 요즘 좋은 습관을 하나 만들었다. 바로 운동이다.

회사에서 점심시간마다 회사 앞에 있는 헬스장에 가서 운동을 한다. 회사 점심시간은 공식적으로 12시부터 1시까지 한시간이지만 11시 40분쯤 나가서 헬스장에 가서 40분동안 운동을 하고 12시 30분에 운동을 마친후에 10분 정도 샤워를 하고 밥을 먹고 자리로 돌아온다. 그럼 딱 1시다. (아침에 일찍 오고 퇴근도 늦게 하니 20분 정도 초과는…)

이렇게 매일 점심시간에 운동을 하니 좋은 점이 많다. 시간이 절약되고 소중한 저녁시간을 다른 일에 투자 할 수 있어서 좋다. 팀원들간에 공통된 관심사를 갖게 되어 전보다 회사생활이 즐겁다. 말랐던 몸이 조금씩 살이 쪄가고 있고 왠지 모르게 삶에 자신감이 생기는 느낌이다.

좋은 습관을 만드는데 있으면 좋은 것은 같은 좋은 습관을 만드는 파트너이다. 우리 팀원은 7명인데 7명중에 6명이 헬스장을 같이 다닌다. 혼자 운동을 하려다 보면 하기싫어지기도 하고 그러다 보면 안가게 되는데 같이 운동하는 사람들이 있고 이들이 같이 가자고 압박(?)을 하니 안갈 수가 없다. 그리고 자극도 된다. 덕분에 이 생활을 한달 넘게 지속했다. 이제는 몸이 운동을 안하면 찌뿌둥해서 견딜 수가 없어서 혼자서도 이 습관을 잘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습관도 나쁜 습관처럼 무의식 중에 행해져야 진정한 습관으로 자리 잡는 것 같다. 그리고 하나의 좋은 습관이 자리 잡으면 또 다른 좋은 습관도 쉽게 만들 수 있다. 습관은 다른 거 없다. 생각하지 말자. 생각하지 말고 하자. 그럼 습관이 된다. (나쁜 습관은 생각 하고 하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