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filed under “일상

comment 0

나무와 만나다

지난 5월 31일. 집을 이사하면서 소파를 샀다.

처음 내 돈을 주구 사는 가구이자 소파였는데 상당히 비쌌다. 하지만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봐도 딱히 마음에 드는 소파가 없었고, 그 소파가 딱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친구의 남편이 창업을 해서 만드는 가구여서 조금 무리를 해서 구입을 했다. (통장 세개의 잔고를 한 곳에 모았다는ㅜㅜ)

그때부터 나무에 조금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동안은 그냥 나무 시트지를 붙인 가구를 보면 ‘아 이건 원목이구나. 아니구나’ 만 아는 정도였다면, 나무에는 어떤 종류가 있고 어떤 특성이 있으며, 가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거쳐야하는지 등등을 인터넷과 책을 찾아보면서 조금씩 알게되었다. 그러다 보니 내가 가구를 한번 만들어 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사내에 목공동호회가 있다는 소리를 듣고 목공동호회에 가입해서 나무를 만지게 되었다.

첫번째 작품. 공간박스

그리하여 처음 만든 나의 첫 작품. 공간박스. 목공을 시작하게 되면 누구나 처음 만들게 된다는 그 공간박스. 가구라고 하기는 민망하지만 이 공간박스를 만들면서 나무를 만지고 느끼며 나무를 좋아하게 되었다.

판재

공간 박스를 만들기 전 판재

매우 단순해보이는 공간 박스이지만 이것도 처음 만들어 보는 나로써는 꽤 힘들었다. 무엇보다 손으로 하는 샌딩(사포질)은 이 더운 여름에 땀이 비오듯 흐르게 만들어 주었고, (실내에서 하면 그나마 나았겠지만 먼지가 날리므로.. 푹푹찌는 여름날 밖에서 할 수 밖에 없었다) 한면한면 모서리를 잘 맞춰서 붙이는 것도 처음해보는 나로써는 상당히 애를 먹었다.

목공용 본드로 붙이고 클램퍼로 조이고 하루를 그대로 두었다. 다음날 본드가 마르고 나무가 단단히 붙자 나사못을 박고 나무못으로 그 위를 가리고 튀어나온 나사못을 톱으로 잘라냈다. 그런 후에 다시 한번 전체적으로 샌딩을 해주었다.

이제는 허연 나무에 색과 약간의 광택을 입힐 차례. 색은 스테인(나무의 결을 살려주고 나무색을 돋보이게 하는 것으로써 페인트와는 다르다)으로 입히고 광택은 바니쉬로 입힌다는 것도 이때 알았다. 투명 스테인을 발라 허연 나무에 약간의 색의 입혀고 하루를 기다린 후에 투명 바니쉬(흔히 니스라고 하는..)를 칠해주었다. 바니쉬까지 다 마른 후에 완성된 공간박스!

Wood

다 만든 공간 박스

 

두번째 작품 책꽂이

아래는 두번째로 완성한 서랍있는 책꽂이 이다. 처음으로 만든 공간박스보다는 조금 더 난이도가 있었다. 다행히 서랍은 조립이 된 상태로 와서 서랍은 스테인과 바니쉬만 칠해주면 되었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책꽂이 옆면에 못이 있는데.. 못을 나무 가장자리에 박을 경우에는 나무가 쪼개질 수 있다. 그리고 나의 나무도 쪼개졌다. 하하하하-_- 그래서 그 쪼개진 틈새를 좀 더 벌려 본드를 붙여줬다. 그리고 못을 박을때도 처음엔 자로 재지 않고 눈대중으로 박았더니 못이 삐뚤빼뚤. 그래서 한 3개 박고 나서 직각자로 재서 못을 박아주었다.

서랍있는 책꽂이

두번째로 만든 작품. 서랍있는 책꽂이

그리고 사진에서 보듯이 책꽂이 윗면과 서랍간의 공간이 너무 없다. 공간을 조금 뒀어야 하는데…나는 서랍을 놓고 그냥 그 위에 나무판을 놓고 못을 박았다. 그러니 윗면과 서랍간의 공간 없이 딱 맞아떨어져 서랍이…너무 뻑뻑하게 열리더라. 그래서 서랍 윗쪽을 사포로 수백번 밀어주었더니 그나마 조금 공간이 생겨 서랍을 여닫는데 조금 부드러워졌다. (그래도 여전히 뻑뻑하긴 하다ㅜㅜ)

여러가지 시행착오 끝에 완성된 책꽂이. 사진은 그럴싸하나 자세히 보면 매우 허접하다. 조금씩 나아지겠지…

서랍있는 책꽂이

서랍이 열린 모습

회사 동호회는 그냥 다같이 DIY 형태의 제품을 사서 샌딩하고 조립하고 칠하는 정도로 동호회를 운영하고 있었다. 나는 톱질 하거나 대패질, 끌 사용법 등 나무에 대해 더 배우고 싶었지만 동호회에선 이런 것들을 배울 수가 없었다. 도구도 없었고. 그래서 공방을 등록했다. 이번 주 토요일 부터 나간다. 이왕 시작한거 조금 제대로 배워볼란다.

comment 0

뮤지컬 위키드 (Wicked) 를 두번 보고 나서

태어나서 뮤지컬을 본 횟수가 손에 꼽을만 하고…
이렇게 유명하고 비싼 뮤지컬은 단 한번도 본적이 없었다. 뮤지컬에 그렇게 관심이 많았던 것도 아니고.
그런데 크리스마스 즈음에 한번 보고 이번에 팀장님이 팀장승진 기념으로 뮤지컬 위키드를 팀원들에게 하사하셨다!

그래서 나는 박혜나,김보경,조상웅 출연의 위키드와 옥주연,김보경,이지훈 출연의 위키드 모두 보게 되었다.
어떤게 더 좋았냐? 라고 물으신다면.

두 번 생각 안하고 박혜나,김보경,조상웅 출연의 위키드이다.

물론 옥주연 출연버전을 두번째로 봐서 감흥이 덜 했을 수도 있지만 옥주현이 부르는 Gravity 는 머랄까… 목소리가 공연장 전체에 울려퍼지는 맛이 좀 덜했달까.
반면에 박혜나의 엘파마는 연기면 연기, 가창력이면 가창력. 정말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완벽했다. 특히 1부 마지막 장면이 아직도 잊혀지질 않는다.

그리고 피에로 역할인 이지훈과 조상웅에 있어서도 이지훈보단 조상웅이 연기나 가창력이 나았던 것 같다.

두번관람시 모두 출연했던 글린다 역할의 김보경은 너무나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오히려 주인공인 엘파마보다 인상은 더 깊게 남았다.

앞으로는 뮤지컬 좀 자주 보러다녀야겠다. 비싸긴 하지만..그 가치를 충분히 하는 것 같다.

comment 0

아이폰 4S 리퍼

약 1년간 잘 쓰던 아이폰 4S 를 리퍼받았다.
처음 아이폰을 구매했을때부터 통화스피커에서 지속적인 화이트노이즈가 발생하여서 그 당시에 다른 아이폰으로 교환을 하고 싶었으나 하지 못했다. 화이트노이즈는 교체 대상이 아니라고 했었다.
그리고 예전에는 배터리가 2~3%쯤 남아 있을때 꺼지곤 했는데 요즘들어 배터리가 10%나 남았는데 꺼지는 것이었다.
문제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고 어차피 리퍼기간도 얼마남지 않았고 폰을 몇번 떨어뜨려 외관에 몇군데 흠집이 있어 리퍼를 받고 싶었다. 그래서 아이폰 리퍼에 대해 조금 알아보았다.

대표적인 리퍼 사유

  • 홈 버튼 불량 – 지속적인 홈버튼 사용으로 홈버튼이 눌리지 않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 사유에 해당하면 99.9% 리퍼를 받을 수 있다.
  • 배터리의 빠른 소모 – 배터리는 지속적으로 사용하다보면 처음의 효율보다 떨어지게 마련이다. 1년정도 지나면 처음 효율의 약 80%정도까지 떨어진다고 하는데 그 이하로 떨어져 아이폰 사용시간이 급격히 줄어들 수 있다.
  • 불량화소 – 액정에 불량화소가 3개 이상있으면 리퍼를 할 수 있다. 2개면 안될지도…담당 기사에 따라 될수도 있다.
  • 와이파이 간헐적 끊김 – 와이파이가 연결은 되어 있는데 연결된 상태에서 인터넷이 되다 안됐다를 반복한다.
  • 페이스타임 카메라 먹통 – 페이스타임시에 카메라가 작동하질 않는다.

리퍼 대상이 아닌 경우

  • 일명 오줌 액정 – 폰마다 다른데 화면 액정이 누런것도 있고 푸르딩딩한 깨끗한 흰색도 있다. 사람마다 선호하는것이 다르지만 나는 푸르딩딩한 깨끗한 흰색을 선호한다.
  • 통화 품질 문제 – 통화 품질 문제는 애플정책이 바뀌었고 딱히 증명하기도 쉽지 않아 리퍼받기가 힘들다. 하지만 리퍼가 아닌 아이폰을 처음 구매했을때에는 대리점에서 통화품질문제를 증명해주면 교체가 가능하기도 하다.
  • 비정품 기기 사용으로 인한 문제
  • 탈옥으로 인한 문제
  • 사설 수리업체에서 수리한 이력이 확인될 경우

나는 신설동 대우일렉서비스센터에서 리퍼를 받을 수 있었다. 처음에는 통화스피커쪽에서 심한 화이트 노이즈를 말씀드렸더니 그걸로 리퍼는 힘들다고 하셨고, 또 배터리가 예전에는 2~3%정도 되야 꺼졌는데 10%에서 꺼진다고 말씀드렸더니 배터리 체크해보신다고 하더니 배터리 효율이 많이 떨어졌다고 리퍼대상이라고 해주셨다.

근데…전에는 푸르딩딩한 깨끗한 화이트 액정이었는데 리퍼받은 아이폰은 누렇디 누런 오줌액정에 당첨되었다.
조금 씁쓸하지만 어쩌랴. 곧 적응되겠지.

추가로 이어폰도 소리가 밖으로 새는 문제가 있어 이이폰도 리퍼를 받았다.

참고로 리퍼를 받으면 리퍼기간이 90일간 연장되어 90일 내에 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다시 리퍼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어폰 리퍼기간은 연장되지 않는다. 그리고 리퍼를 받으러 가기전에 백업은 필수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초기화까지 해서 가면 더욱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