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filed under “생각

comment 0

좋은 습관을 만든 다는 것

Good Habits Bad Habits

좋은 습관을 만든다는 것은 참 어렵다. 그래서인지 ‘습관의 힘’ 이라는 책이 한때 엄청난 베스트셀러로 돌풍을 일으키던 적이 있었다. 나도 좋은 습관을 만들고 싶어서 책을 읽고 블로그에도 책(습관의 힘) 내용을 정리한 적이 있었다.

반면 나쁜 습관을 만드는 것은 상대적으로 쉬운 것 같다. 담배를 핀다던지, 손톱을 물어뜯는 다던지, 이런 습관들은 별로 힘들이지 않고 무의식 중에 한고 만다.

나는 요즘 좋은 습관을 하나 만들었다. 바로 운동이다.

회사에서 점심시간마다 회사 앞에 있는 헬스장에 가서 운동을 한다. 회사 점심시간은 공식적으로 12시부터 1시까지 한시간이지만 11시 40분쯤 나가서 헬스장에 가서 40분동안 운동을 하고 12시 30분에 운동을 마친후에 10분 정도 샤워를 하고 밥을 먹고 자리로 돌아온다. 그럼 딱 1시다. (아침에 일찍 오고 퇴근도 늦게 하니 20분 정도 초과는…)

이렇게 매일 점심시간에 운동을 하니 좋은 점이 많다. 시간이 절약되고 소중한 저녁시간을 다른 일에 투자 할 수 있어서 좋다. 팀원들간에 공통된 관심사를 갖게 되어 전보다 회사생활이 즐겁다. 말랐던 몸이 조금씩 살이 쪄가고 있고 왠지 모르게 삶에 자신감이 생기는 느낌이다.

좋은 습관을 만드는데 있으면 좋은 것은 같은 좋은 습관을 만드는 파트너이다. 우리 팀원은 7명인데 7명중에 6명이 헬스장을 같이 다닌다. 혼자 운동을 하려다 보면 하기싫어지기도 하고 그러다 보면 안가게 되는데 같이 운동하는 사람들이 있고 이들이 같이 가자고 압박(?)을 하니 안갈 수가 없다. 그리고 자극도 된다. 덕분에 이 생활을 한달 넘게 지속했다. 이제는 몸이 운동을 안하면 찌뿌둥해서 견딜 수가 없어서 혼자서도 이 습관을 잘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습관도 나쁜 습관처럼 무의식 중에 행해져야 진정한 습관으로 자리 잡는 것 같다. 그리고 하나의 좋은 습관이 자리 잡으면 또 다른 좋은 습관도 쉽게 만들 수 있다. 습관은 다른 거 없다. 생각하지 말자. 생각하지 말고 하자. 그럼 습관이 된다. (나쁜 습관은 생각 하고 하자…)

comment 0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는 신의 한수

Facebook + Instagram

페이스북의 인스타그램 인수는 신의 한 수였다는 생각이 든다.

현재의 결과를 미리 예측하여 의도하였던 것이라면 페이스북은 정말 무서운 기업이고, 현재의 결과가 우연찮게 이루어진 것이라면 정말 억세게 운좋은 회사라는 생각이 든다. 전자일 것 같다. 그래서 무섭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을 1조원에 샀다. 그랬던 인스타그램은 현재 가치는 $35 billon (약 38조원) (http://techcrunch.com/2014/12/19/instagram-35-billion-valuation/) 에  달한다.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2012년 4월에 1조원에 샀으니 1년 8개월만에 38배의 성장을 이루어 냈다고 보면 되는 것일까? 정량적인 가치는 아니고 정성적인 가치일 것 같다. 왜냐하면 인스타그램은 요즘 폭발적으로 성장중이기 때문이다.

국내의 인터넷 유저들은 대부분 해외 서비스들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해외 서비스들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잘 알지를 못하니 쓰지도 않는다. 페이스북 이나 트위터는 정말 예외적으로 전세계적으로 성공한 너무나도 유명한 SNS 이니까 국내의 많은 인터넷 유저들이 사용하는 것이지 아마 대부분은 평소 이용하는 해외 서비스는 다섯 손가락 안에 꼽을 것 같다. 우리나라는 네이버와 다음, 그리고 이제는 카카오톡이 모든 컨텐츠를 맛있게 요리해서 떠먹여주는 인터넷 환경이 이런 결과에 일조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사람들이 인스타그램을 매우 많이 사용한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물론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으로 유저들이 이동하도록 부추겼을 수도(?) 있지만 내가 페이스북을 사용하면서 인스타그램의 사용을 유도하는 화면이나 링크들은 보지 못했던 것 같다. 그리고 페이스북으로써도 인스타그램이 자신들의 서비스라라는 것을 그렇게 크게 알리고 싶어하는 것 같지도 않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의 서비스라는 것을 알지 못한다.

구글 트렌드로 facebook 과 instagram 을 검색해봤는데 페이스북은 조금씩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고 instagram 은 꾸준한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Google Trend - Facebook

Google Trend – Facebook

Google Trend - Instagram

Google Trend – Instagram

 

최근 들어 페이스북에 뉴스피드나 사이드바에 광고가 부쩍 많아졌다. 그리고 사람들도 느낀다. 페이스북에 광고가 예전보다 눈에 띄게 많아졌고 페이스북의 재미가 많이 떨어졌다고 한다. 그리고 실제로도 페이스북의 10대 유저수는 7%가까이 줄었다고 한다. 말이 7%이지. 전세계인구 60억명중 10억명 이상이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이중에서 10대의 비율이 50%라고 하고 그 중 7%만 해도 10억0.50.07 = 3500만명이다. 엄청나게 줄긴 했지만 페이스북은 건재하고 늘어난 광고로 인해 여전히 엄청난 돈을 벌고 있다. 그럼 빠져나간 3500만명의 10대 유저들은 어디로 갔을까?

대부분은 인스타그램으로 옮겨갔다. 요즘 미국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인스타그램 안하면 껴주지도 않는다나 뭐라나? 게다가 인스타그램은 트위터의 유저수도 넘어섰다. 국내에서도 연예인들이 부쩍 인스타에 개인의 일상적인 사진들을 올리고 있고 이들은 의도치 않게 인스타그램의 광고를 공짜로 해주고 있다. 덕분에 국내 인스타그램 유저수도 폭발적으로 늘었다.

페이스북으로써는 페이스북의 10대 유저들을 상당부분 잃었지만 그 대부분이 인스타그램으로 옮겨갔기 때문에 큰 손실은 아니다. 페이스북은 이제 가입할 사람들은 다 가입했기 때문에 더이상 큰 성장은 없지만 아직 인스타그램은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 하기때문에 페이스북에서 인스타그램으로의 유저 이동이 페이스북으로써는 손해보는 장사는 아닐 것이라는 생각은 든다. 물론 인스타그램은 아직 페이스북처럼 광고가 없어 당장의 수익은 조금 줄어들겠지만 페이스북이 단기적인 수익에 목매달 것 같지는 않다. 정확히 말하면 Facebook Effect 라는 책을 읽어보고 어떤 동영상을 보고 주커버그의 페이스북에 대한 마인드를 알게된 내 생각에 주커버그는 단기적인 수익에 목매달 것 같진 않다. 주주들이 방방 뛰겠지만..

아직 페이스북의 유저수에 비하면 인스타그램의 유저수는 조족지혈이지만, 앞으로 페이스북과 공생하며 세상을 대표하는 SNS 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만 페이스북이 세상을 다가지게 되는 것 같아 조금 걱정이 되네;

comment 1

본질에 대해

“지금은” 하기 어려우니까 “일단은” 이렇게 하자는 건 정말 아주 달콤한 유혹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 달콤한 유혹에 쉽게 넘어간다.

옳은 방향이 무엇인지는 대부분 정해져 있다.

그리고 옳은 방향이 무엇인지도 대부분의 사람은 알고 있다.

하지만 그 옳은 방향으로 가자니 힘이 들고 시간이 걸리니 다음에 하기로 한다.

 

하지만 이것은 분명은 오답이다. 1번 문제에 대한 답은 1번 답이지 2번 답이 아니지 않나

물론.. 현실 세계의 문제들은 주관식 이다 라고 하면 할 말은 없다.

하지만 옳은 방향은 앞에서 말했듯이 대부분 정해져 있고 대부분 알고 있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했더니 누군가는 이렇게 이야기 한다.

맞는말이지만 당신은 너무 현실적이지 않은 이야기를 한다고.

그럼 난 이렇게 이야기 한다.

현실적이지는 않지만 본질적인 이야기 아니냐고.

그럼 당신이라도 현실적이게 만들어야 하지 않냐고.

 

이렇게 말하는 나도 본질을 따라가기가 힘들다.

그래도 노력은 하자. 항상 본질이 무엇인지 생각하며.